현대엔지니어링, ‘힐스테이트 창원 센트럴’ 내달 선보인다..."창원 스카이라인 바뀐다"
현대엔지니어링, ‘힐스테이트 창원 센트럴’ 내달 선보인다..."창원 스카이라인 바뀐다"
  • 이정헌 기자
  • 승인 2021.10.14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이 기사를 번역합니다

'힐스테이트 창원 센트럴' 투시도 [사진제공-현대엔지니어링]

현대엔지니어링(대표 김창학)이 11월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일원에 짓는 ‘힐스테이트 창원 센트럴’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14일 밝혔습니다.

‘힐스테이트 창원 센트럴’은 생활숙박시설로 지하 6층~지상 46층, 2개동, 전용면적 88㎡•102㎡ 총 296실과 지하 1층~지상 4층, 상업시설 총 86실을 함께 갖춘 단지로 공급됩니다. 2022년 1월 13일, 특례시로 도약을 앞둔 창원시 내에서도 최근 5년간 신규 공급이 드물었던 성산구 내에 들어서며, 46층 높이로 조성돼 창원시의 스카이라인을 탈바꿈시키는 새로운 랜드마크 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.

단지는 창원시 최중심 입지에 들어서 교통, 편의시설 등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습니다. KTX창원중앙역과 창원역을 이용할 수 있으며, 단지 앞에는 창원시의 핵심 도로망인 창원대로와 원이대로를 잇는 중앙대로가 마련돼 있습니다. 이를 통해 인접한 의창구와 마산회원구, 진해구 등으로 빠르게 오갈 수 있습니다.

산업단지 출퇴근 여건도 우수합니다. LG전자, 현대로템, 현대위아, 현대모비스, 현대두산인프라코어, 한국GM, 효성중공업 등이 들어서 있는 창원그린테크밸리(창원국가산업단지)를 비롯해 신촌단지, 마산자유무역지역 등도 차량을 통해 빠르게 오갈 수 있습니다.

‘힐스테이트 창원 센트럴’ 분양 관계자는 “루프탑 인피니티 풀이 창원시 최초로 도입되고, 스카이라인을 탈바꿈시키는 고층 설계 등 고급 호텔 수준의 설계와 서비스 등이 잇따라 도입되는 만큼 그동안 창원시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프리미엄 라이프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”고 말했습니다.
 


관련기사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