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K하이닉스, 8% 임금인상안 최종 확정
SK하이닉스, 8% 임금인상안 최종 확정
  • 이형선 기자
  • 승인 2021.06.11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이 기사를 번역합니다

노조, 올해 임금협상 관련 노사 잠정 합의안 11일 최종 수용
SK하이닉스 로고.[사진: SK하이닉스 제공]
SK하이닉스 로고.[사진: SK하이닉스 제공]

SK하이닉스 노조가 올해 임금협상 관련 노사 잠정 합의안을 11일 최종 수용하기로 하면서 평균 8% 임금인상이 확정됐다.

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 한국노총 산하 이천·청주 사업장 전임직(생산직)노조는 이날 오전 대의원 대회를 열고 사측과 최근 잠정 합의한 임금인상안을 표결 처리했다.

SK하이닉스 노사는 올해 기본급을 평균 8.07% 인상하고, 대졸 신입사원 초임은 기존 4000만원대에서 5040만원으로 올리기로 합의했다. 아울러 회사는 임금협상 타결 특별 격려금으로 전 구성원에게 250만원을 이달 15일 일괄 지급하기로 했다.

올해 SK하이닉스 신입사원 연봉은 기본급에 성과급, 상·하반기 생산성 격려금까지 더하면 최대 8000만원 이상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. 노사는 기본급의 1000%가 상한인 초과이익분배금(PS)에 대해서는 PS 지급 한도를 초과하는 영업이익이 발생할 경우 이듬해 1월에 논의할 예정이다.
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